英 메이 총리 “잠재적 테러리스트 공격으로 간주”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영국 런던에서 또다시 테러로 의심되는 차량 공격으로 1명이 숨지고 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올해 들어 세 차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가 발생했던 영국 전체가 패닉에 빠졌다.

AP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버리 파크 모스크(이슬람사원) 인근 인도에 승합차 1대가 돌진해 수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중 1명은 사망했고 8명은 사고 현장 인근 병원 3곳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CNN방송 캡처]

목격자들은 CNN에 승합차가 모스크 밖에 있는 행인들을 향해 돌진했으며 차량에서 3명이 튀어나왔다고 전했다.

텔레그래프는 목격자의 말을 인용해 “바닥에 쓰러진 사람이 6명이었다”며 “경찰이 일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영국 런던 경찰은 현장에서 48세의 남성 1명을 즉시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이날 새벽 0시20분께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 사건을 세븐 시스터즈 로드 인근에서 벌어진 ‘중대사건’으로 보고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 접해있는 핀즈버리공원 역을 봉쇄하고 있다. 현장에는 무장 경찰이 대거 투입된 상태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영국 메이 총리 [사진=게티이미지]

영국의 테리사 메이 총리는 이번 차량 돌진 사고를 “잠재적인 테러리스트의 공격(potential terrorist attack)”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칸 영국 런던 시장은 이번 공격이 “공통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그는 “맨체스터, 웨스트민스터, 런던브리지에서 발생한 끔찍한 공격들처럼 이번 역시 인내와 자유, 존중이라는 우리 모두의 공통의 가치에 대한 공격”이라고 맹비난했다.

영국은 잇단 악재로 시달리고 있다. 올해 들어 런던에서 두 차례, 맨체스터에서 한 차례 등 세 차례 테러 공격이 발생하면서 영국 전체가 충격과 공포에 시달렸다. 모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이슬람국가(IS)가 그 배후를 자처했다. 최근에는 런던에서 24층 아파트가 거의 전소해 최소 58명이 숨지는 대형화재로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bonjo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