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기본계획 초안 공청회

- 22일 삼성1동 문화센터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오는 22일 오후 3시 삼성1동 문화센터에서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람공고(4월24일 ~ 5월24일) 결과 공청회 개최를 요청한 57건의 주민 의견을 반영해서다. 공청회 개최 의견이 30명 이상이면 관련법에 따라 공청회를 열어야한다. 공청회에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구는 지역주민, 관련분야 전문가, 사업시행자 간의 질의응답을 통해 사업 추진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일 자문회의에선 공사구간 발파로 인한 소음ㆍ진동 등 저감방안, 지하수위 변동에 따른 주변 지반 침하, 싱크홀 발생문제, 소음ㆍ진동 저감을 위한 시공방법과 재료 선정, 공사중 비산 먼지 대책 등으로 관심이 모아졌다.

신연희 구청장은 “이번 공청회를 통해 장기간 공사 중 발생되는 비산먼지ㆍ소음ㆍ진동ㆍ지하수 문제 등 다양한 의견이 반영되기를 기대한다”며 “주요 현안인 탄천주차장 폐쇄에 따른 대체 주차장 확보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함과 동시에 SETEC부지 일대 현대화 개발도 공동으로 추진함으로써 향후 영동대로 일대를 세계적인 관광의 명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