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委 “4차산업혁명위원회 8월 출범”…위원장 총리급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0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오는 8월 중 공식 출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총리급의 민간 위원장이 위원회를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그는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국가적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이행을 촉진하기 위해 각 유관부처 간 정책을 조정하고 사회적 합의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위원회 설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 [사진제공=연합뉴스]

위원장은 민간에서 초청할 예정이며 총리급의 권한을 갖게 된다. 또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공동 부위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또 이날 임명된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위원회 간사에 올랐다.

아직 위원장 인사가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위원장 직급을 총리급으로 선정한 배경으로 “장관급으로 할지 총리급으로 할지 논의했는데 많은 부처가 (4차산업과) 연관돼있기 때문에 부처 이견 조정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총리급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위원회 지원을 위해 관련 안건을 종합하고 조율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 홍보하기 위한 실무를 지원하는 기능으로 위원회 내 사무처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 미래부 안에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지원하는 전담 조직을 구성해 핵심 과제를 찾아내고 정책 대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박 대변인은 “7월 중 4차산업혁명위원회 설치에 관한 시행령을 제정하고, 8월 중 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