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문건유출 경위 집중…朴정부와 뭐가 다른가”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와 관련, 여권과 청와대 일각에서 판결문 유출 경위를 문제삼는 것과 관련,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정윤회 문건 파문’과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람들의 눈을 가려 논란 자체를 회피하려는 얄팍한 꼼수라는 지적이다.

김 원내대표는 20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박근혜 정부에서 있었던 정윤회 문건 파문과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문건유출을 국기문란이라며 물타기 한 결과 최순실을 초기에 진압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던 것”이라고 안 후보자 관련 판결문 유출 경위에 집중하고 있는 여권과 청와대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문건의 사실여부가 중요하고, 이에 상응하는 절차가 필요한 것”이라며 “문건이 어떻게 유출됐나만 따진다면, 문재인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뭐가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경색 정국울 푸는 방법으로는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를 제시했다. 정국 경색의 원인인 인사 문제와 관련, 책임자인 조국 수석 등이 국회에 나와 설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청와대가 부실하게 검증해왔기 때문에, 국회가 대신 철저한 검증 후 해명도 듣고 해야한다”며 “책임을 묻고 안묻고는 나중 문제고, 일단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을 검증해서 해결 방안을 운영위에서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에서 조 수석 등의 국회 출석 불가론을 계속 고수할 경우 “정부 여당이 국회 운영에 협조 안해 정국이 파행된다면 전적으로 정부 여당의 책임이 된다”며 “인사와 예산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최정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