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데이터랩, 쇼핑 트렌드 정교하게 분석한다

-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 검색 트렌드 강화
- “중소 쇼핑몰 사업자에게 유용할 것”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네이버가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개별 검색어의 검색량 변화 추세를 보다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검색어 트렌드’ 기능을 강화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데이터랩에 입력 가능한 검색어가 기존 3개에서 5개로 확대되고 세분화된 기준을 적용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사용자들은 ▷성별 ▷연령별(5세 단위) ▷플랫폼별(PC 모바일) ▷기간별(일간 주간 월간)로 세분화된 조건을 적용해 최대 5개 검색어에 대한 검색량 변화 추세를 자세하게 비교해 볼 수 있다.

네이버의 데이터랩 이미지 [사진제공=네이버]

해당 기능은 유행에 민감한 쇼핑몰 사업자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네이버는 기대했다.

고객들의 검색 행태를 기반으로 최근 유행하는 컬러나 패션 트렌드를 살핀 후 상품 전략을 준비하고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이를 통해 그동안 빅데이터 활용이 어려웠던 중소 사업자들이 데이터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20대 여성이 많이 찾는 쇼핑몰 사업자는 20대 여성 고객들이 ‘부츠컷 청바지’와 ‘와이드 청바지’, ‘스키니진’ 중 어떤 단어를 쇼핑 목적으로 많이 검색했는지 확인이 가능하다. 이를 기준으로 다음 시즌에 어떤 청바지 상품을 주력으로 준비할 지도 참고할 수 있다.

네이버는 또 네이버 오픈마켓인 ‘스토어팜’ 판매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판매자들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 활용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원용 네이버 데이터랩 리더는 “빅데이터는 미래 산업의 새로운 원유라고 불릴 정도로 다양하게 활용되며 가치를 인정받고 있지만, 중소 사업자들은 이러한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쉽지 않은 현실”이라며 “네이버는 중소 사업자를 포함한 다양한 이용자들이 온라인 환경에서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데이터 활용을 포함한 다양한 툴들을 제공해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