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문정인 발언 논란, 하나의 시나리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회찬<사진>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워싱턴 발언’으로 촉발된 최근의 논란에 대해 “하나의 시나리오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노 원내대표는 20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외교라는 것이 꼭 할 얘기 있을 때만 하는 게 아니라 중간에 매파가 나서기도 하고, 여러 가지로 떠보기도 하고, 또 ‘성동격서’ 식으로 정반대로 하기도 한다. 이런 일이 거듭되면 ‘우리는 군사적인 수단을 선택할 수도 있다’는 얘기를 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 우드로윌슨센터에서 “북한이 핵ㆍ미사일 활동을 중단한다면 한ㆍ미 합동군사훈련과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를 축소할 수 있다”는 등 소신 발언을 쏟아내 거센 논란에 휩싸였다.

노 원내대표는 “한국이 미국을 맹종하는 게 한미동맹이 아니다. 문 특보는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닌 개인적 의견이라고 얘기하는데, 사실 이 내용은 한국과 미국 양국의 대북옵션에 들어가 있는 내용이다”라며 “우리가 북한에 핵 동결이나 폐기를 요구할 때 뭘 해주겠다는 반대급부, 조건 리스트에 들어가 있는 내용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국의 누구나 미국의 어떤 전문가에 의해서도 애드벌룬 띄우듯이 한 번씩 띄워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식적으로 제안하려면 많은 검토와 상황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함부로 제안하지 못하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찔러보기도 하고, 카드를 보여주기도 하고 여러 가지 할 수 있는 품목 중에 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 특보가 ‘특보’의 직함을 갖고 있기 때문에 학자 개인의 차원에서 한 발언으로 볼 수 없다는 일각의 지적에 “그런 지적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대한민국이 혹은 미합중국이 북한 정부에게 제안한 게 아니라는 의미에서 비공식적으로 개인 의견을 꺼낸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며 논란이 확대되는 것을 경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