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사용량 20% 줄이기 참여 골프장 41→78개로 늘어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내 37개 골프장이 2019년까지 현재 농약사용량을 20%이상 감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경기도의회 박순자·김지환 의원, 심규열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 한국잔디연구소, 도내 37개 골프장 대표는 20일 오후 3시 도청 상황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골프장 농약사용량 저감을 위한 자발적 환경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체결한 골프장은 최근 3년간(2013~2015) 사용한 평균 농약사용량을 향후 3년(2017년~2019년) 동안 20%이상 감축할 계획이다.

자발적 환경협약은 환경을 헤친다는 골프장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2015년 3월 도내 22개 골프장이 처음 참가했다.

이번 협약으로 자발적 환경협약에 참여한 골프장은 모두 78개로 늘어났다. 이는 도 전체 골프장 150개 가운데 52%에 해당하는 수치다.

협약에 참여한 골프장은 연차별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농약 사용을 자제하는 한편, 미생물제제 사용을 확대하는 등 친환경 방법으로 골프장 관리를 하게 된다.

도는 이날 기존 자발적 환경협약 참여 골프장 가운데 프리스틴밸리GC, 포천푸른솔GC, 파주CC를 우수 실천 골프장으로 선정하고 도지사 표창을 수여했다. 협약에 참여한 골프장에는 인증현판이 수여된다.

경기도내 골프장 수는 2012년 137개소에서 2013년 143개소, 2014년에는 147개소, 2015년 150개로 매년 증가했다.

이재율 행정1부지사는 “골프장이 농약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국민적 오해를 해소하고, 증가 추세에 있는 골프장의 농약사용량을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