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탄핵’ 시사한 이철우, 이번엔 “文 잘하는 건 ‘쇼’”

[헤럴드경제=이슈섹션]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암시하는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이철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문재인 정부는 ‘쇼’를 잘한다”고 말해 다시 한 번 논란이 예상된다.

이 의원은 이날 경북도당 당사에서 최고위원 경선 출마 관련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는 것’을 묻는 기자들에게 “스타일 정치, 쇼를 잘한다”고 답했다. ‘그다음으로 잘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는 “맞절을 잘한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제주시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제2차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이철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전날 ‘문재인 정부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며 탄핵을 암시한 발언이 논란이 된 데 대해서는 “현재 안보가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외교, 인사를 너무 밀어붙이고 있고 탕평책도 보이지 않아 경각심을 주는 차원에서 한 이야기일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이 의원은 19일 제주시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 만들어 놓았더니 정말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것 같다”며 “(최고위원으로 당선되면) 반드시 우리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에서 성공하고 총선도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대통령 선거까지 안 갈 것 같다. (문 대통령이) 오래 못 갈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의 사실상 주인은 대구ㆍ경북이다”며 “최고위원에 당선되면 대구ㆍ경북에 예산 한 푼이라도 더 내려오고 현안을 한 가지라도 더 챙기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