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지역상생 와인 ‘마주앙 아로니아’ 내놨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롯데주류(대표 이종훈)가 국내 최장수 와인 브랜드 마주앙(MAJUANG)의 신제품 ‘마주앙 아로니아(MAJUANG ARONIA)’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인 마주앙 아로니아는 영동지역의 우수한 와인 원액을 선별해 블랜딩한 농가 상생 와인이다. 롯데주류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하기 위해 지난해 영동군과 ‘와인산업발전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40여 년 간 축적된 와인 양조기술을 바탕으로 마주앙 아로니아를 기획했다.


마주앙 아로니아는 캠벨 얼리(Campbell Early) 포도와 베리류의 하나인 아로니아(Aronia)를 블랜딩한 레드 와인으로 농축된 과실류의 향과 미감을 사로잡는 산뜻한 풍미가 특징이다. 와인 특유의 경쾌하고 부담 없는 맛으로 한국식 요리와 뛰어난 조화를 자랑한다.

롯데주류 와인사업부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하는 마주앙 아로니아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마주앙의 와인 양조 기술과 영동 지역 와이너리가 힘을 합쳐 생산한 특별한 의미를 갖는 와인”이라며 “우리 농가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한국 와인산업 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주앙은 4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 최장수 와인 브랜드로 1977년 첫 선을 보인 이후 현재까지 국내 와인 누적판매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마주앙은 현재 로마 교황청의 승인 하에 한국 천주교 미사주로 봉헌돼 사용되고 있다. 지난해부터 지역 농가와 함께 마주앙 시그니처, 마주앙 영천, 마주앙 영동 등을 출시하며 ‘지역 상생’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