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2일 안방서 뉴욕 메츠전 출격…시즌 4승 도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3일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4승에 도전한다.

일간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빌 샤이킨 기자는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에 변화가 생겼다면서 류현진이 23일 메츠전에 등판하고, 알렉스 우드가 24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 나선다고 20일 트위터에서 전했다.

지난 18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30일 만에 시즌 3승(6패)째를 올린 류현진은 나흘을 쉬고 닷새 만에 선발로 다시 마운드에 오른다.


자세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최근 부활 기미를 보이는 류현진이 좀 더 편안한 상대를 만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구단이 배려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류현진은 올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콜로라도와의 3경기에 등판해 모두 패했다. 홈런 4방을 허용했고, 피안타율은 0.323에 달했다.

놀런 아레나도라는 ‘천적’이 도사린 콜로라도와 달리 5할을 밑도는 성적으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공동 2위에 자리한 메츠는 비교적 만만한 상대다.

류현진은 메츠를 상대로 통산 3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80으로 쾌투했다.

다저스가 마에다 겐타를 불펜으로 돌리고 5인 선발 로테이션으로 복귀함에 따라 류현진은 선발 경쟁에서 살아남았다.

뉴욕 메츠와의 경기는 23일 오전 11시 10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