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다툼에 30년간 결혼생활 한 부인 살해한 남편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말다툼 끝에 30년간 함께 산 아내를 살해한 60대 남편이 긴급 체포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아내 김모(62) 씨를 살해한 남편 문모(67)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문 씨는 전날 오후 10시 께 김 씨와 함께 거주하는 서울 은평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말다툼을 하다 과도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 씨는 경찰 조사에서 “김 씨가 평소 외박을 자주 한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벌이다 이성을 잃고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씨는 이후 119에 신고했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는 유가족 등을 상대로 문 씨와 김 씨의 평소 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