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85%는 모바일기기에서 뉴스 읽는다

뉴스 구독

미국 성인의 절대 다수가 모바일기기를 통해 뉴스를 읽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경제 주간지 포천이 19일 보도했다.

여론 조사 기관인 퓨 리서치에 따르면 미국의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과 같은 모바일기기를 통해서도 뉴스를 읽고 있다는 응답자가 85%에 달했다.

지난해와 2013년에 퓨 리서치가 실시한 동일한 설문조사에서는 그 비율이 각각 72%와 54%를 기록했었다.이번 조사에서 눈여겨볼 대목은 65세 이상 연령층에서 모바일기기로 뉴스를 접한다는 비율이 67%로 현저하게 늘어났다는 점이다. 지난해와 2013년 조사에서는 그 비율이 각각 43%와 22%에 불과했었다.

50∼64세 연령층에서도 65세 이상 연령층과 비슷한 증가율을 보였지만 50세 이하 연령층에서는 이미 모바일 이용률이 높은 탓에 증가율은 그다지 높지 않았다. 18∼49세 연령층에서는 무려 94%가 모바일기기로 뉴스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포천은 이처럼 모바일기기를 통한 미디어 소비 패턴이 폭넓게 확산됨에 따라 미국의 언론계와 광고업계의 지형도는 변화를 거듭할 것이라고 지적했다.올해 미국에서 모바일 플랫폼 기반의 광고비가 사상 처음으로 데스크톱 기반의 광고비를 추월했다는 것이 지형도의 변화를 가리키는 단적인 실례다.이번 조사에서는 미국의 노년층이 모바일기기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도, 가급적이면 데스크톱이나 랩톱 기기를 통해 뉴스를 읽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50세 이하 연령층에서는 3분의 2가 모바일기기나 PC 가운데 아무거나 택해 뉴스를 읽고 있다고 대답했지만 50∼64세에서는 43%, 65세 이상에서는 51%가 데스크톱이 편하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