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 운동화 소지 어린이, 99%가 보호장구 미착용

-중심 잃어 사고 발생 가장 많아
-“다중이용시설내 주행은 삼가”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공공장소나 다중이용시설에서 ‘바퀴 달린 운동화’를 타는 어린이가 증가함에 따라 안전사고도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나 대부분 어린이가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있어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2016년 1월 1일~2017년 5월31일)된 ‘바퀴 달린 운동화’ 관련 위해사례는 총 29건으로 이 중 24건이 올해 접수되는 등 최근 안전사고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건 중 안전사고가 발생한 24건의 위해원인을 분석한 결과 ‘넘어짐’ 23건(95.8%), ‘부딪힘’ 1건(4.2%)이었고 위해부위는 ‘손목 및 손’ 6건(25.0%), ‘얼굴’ 5건(20.8%), ‘팔’과 ‘다리’ 각 4건(16.7%) 등이었다.

[사진=바퀴 달린 운동화]

또 초등학생 300명(만 8세 이하)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9명(23.0%)이 바퀴 달린 운동화를 소지하고 있었고 이 중 33명(47.8%)은 이용 중 안전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발생원인은 ‘타고 가다 중심을 잃어서’ 14명(42.4%), ‘바퀴를 단 채로 걷다가 미끄러져서’ 및 ‘바닥이 젖어 미끄러워서’ 각 4명(12.1%), ‘급하게 멈추려고 하다가’, ‘바퀴에 돌ㆍ모래가 끼어서’, ‘다른 사람과 부딪쳐서’ 각 2명(6.1%) 등의 순이었다.

지면이 평평해 바퀴 달린 운동화를 타기 쉬운 다중이용시설 중에서는 ‘백화점’ 50명(72.5%), ‘대형마트’ 34명(49.3%), ‘음식점ㆍ카페’ 27명(39.1%) 순으로 이용 경험이 많았다. 또 ‘횡단보도’와 ‘주차장’ 같이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위해우려장소에서 바퀴 달린 운동화를 신고 이용한 경험자도 각 40명(58.0%)으로 나타나 어린이 및 보호자의 안전의식 제고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발생 시 심각한 상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보호장구를 착용해야 하나 바퀴 달린 운동화를 소지한 69명 중 이를 ‘착용한다’고 응답한 어린이는 12명(17.4%)에 불과했다. 실제로 서울ㆍ경기 일대 다중이용시설과 공원에서 바퀴 달린 운동화를 타는 어린이 100명을 대상으로 보호장구 착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99명(99.0%)이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계부처에 바퀴 달린 운동화 관련 안전기준 마련을 요청하는 한편, 표시사항 부적합 4개 제품 사업자에게는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다.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바퀴 달린 운동화를 이용하는 어린이의 보호자들에게는 보호장구를 반드시 착용토록 할 것, 사람이 많은 다중이용시설 내 주행을 삼가도록 할 것, 만 8세 이하 어린이가 제품을 이용할 경우 반드시 동행할 것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