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우리 먹거리 상황, 사드 배치 문제보다 심각해”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전 자치구와 농촌의 1대 1 직거래 협약, 공공급식센터 설치 등 내용을 담은 ‘서울 먹거리 마스터플랜’을 소개하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배치 문제보다도 먼저 논의해야 하는 게 우리 ‘먹거리’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 날 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서울 먹거리 선언’에서 “대포, 사드보다 위험한 건 우리 먹거리가 놓인 상황”이라며 “현재 곡물 자급률이 24%에 달할 만큼 해외에 (먹거리를) 의존하고 있다”고 했다.

박 시장은 또 “해외에서 수입하는 게 많아지니 식량안보지수도 매년 떨어지고 있다”며 “1000만 시민 생명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이대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이번 마스터플랜을 발표한다”고 설명했다. 식량안보지수는 나라별 식량 생산능력과 구매력 등을 종합평가한 지표다.

[사진설명=박원순 서울시장이 요리사복을 입고 서울 먹거리 선언을 하고 있다.]

기존 식품 관련 정책과 이번 마스터플랜의 다른 점을 묻는 질문에는 “상생을 실현한 것”이라며 “그간 도시와 농촌이 따로따로 식품 정책을 내놨다면, 이번에는 칸막이도 없이 약 2000명에 달하는 시민, 농민, 전문가가 150회 이상 회의를 통해 고안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공급식센터에서 유해물질이 나올 시 어떻게 대처하겠느냐는 물음에는 “농산물을 만든 지방자치단체와 서울시의 안전검사 시스템, 또 ‘안전식재료지킴이단’ 등의 위생검사를 거칠 것”이라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번 행사에는 박양숙(더불어민주당ㆍ성동4) 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김혜련(더불어민주당ㆍ동작2) 시의원 등도 참석, 박 시장이 밝힌 ‘먹거리 기본권’에 관심을 드러냈다. 먹거리 기본권은 시민 누구도 경제나 사회, 지역 등 문제로 건강한 먹거리를 먹는 데 곤란한 일이 없어야한다는 개념이다.

이 날 박 시장은 ‘서울 먹거리 마스터플랜’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친환경급식 사각지대에 있는 시내 어린이집, 복지시설 등에 친환경 식재료 사용 비율을 2020년 내에 7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25개 자치구는 농촌과 1대 1 직거래 협약을 맺고, 모두 812억원을 투입해 공공급식센터를 설치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청과 지하철 등 공공시설에 탄산음료 자판기 대신 과일과 채소 자판기를 2020년까지 50곳 이상 설치, 중위소득 80% 이하 가구에 식료품을 살 수 있는 ‘식품바우처’ 지급 등을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