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취업절차 부담…취준생 70% “토론면접 폐지 등 간소화 찬성”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은 토론면접 폐지와 인적성검사 생략 등 취업절차를 간소화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624명을 대상으로 ‘채용절차 간소화 및 채용 프로세스’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68.8%가 취준생이 토론면접 폐지나 인적성 생략 등 채용절차 간소화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특히 간소화를 바라는 채용절차에 대한 질문에는 취준생 39.6%가 ‘필기시험 간소화’를 꼽았다. 이어 ‘면접 절차’(29.2%), ‘이력서 항목’(22.9%) ‘인적성 검사’(8.3%) 순이다.

채용절차 간소화가 취업 준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부담감이 줄어든다(37.2%)’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나의 능력 위주로 취업 준비를 한다(32.4%)’, ‘스펙을 쌓는 경쟁이 줄어든다(15.7%)’, ‘스펙 준비 비용이 줄어든다(13.6%)’로 나타났다.

‘서류전형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스펙 준비에 부담이 많아질 것 같다’, ‘어차피 다른 방식으로 지원자를 거르는 절차나 제도가 생긴다’ 등의 우려섞인 목소리도 있었다.

이들 37.5%는 서류접수 기간에 대해 ‘1주일’이 가장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10일’ 20.8%, ‘2주일‘ 18.8%, ‘수시 진행’ 12.5%, ‘20일~한 달’ 10.4% 순이었다.

이력서에 적는 개인정보는 ‘생년월일, 전화번호, 이메일주소 등 기본 정도 작성이 적당하다’(45.8%)로 꼽았고 ‘불필요한 항목이 많다고 생각한다(41.7%)’, ‘전부 적어도 상관없다(12.5%)’라고 답했다.

‘선호하는 면접 유형(면접관 : 지원자)’은 ‘1대1면접’이 58.3%로 1위를 차지했고 ‘상관없다(22.9%)’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취준생 절반(50.0%)은 ‘가장 적당한 수습기간’으로 ‘3개월’을 꼽았다. ‘1개월(33.3%)’, ‘필요없다(12.5%)’, ‘6개월(4.2%)’ 등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