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잡은 엘리베이터… 승강기 도착전 문열려 탑승하던 30대 추락 사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학 동창 2명이 술에 취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 엘리베이터 도착 전 문이 열려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져 한 명이 숨지고 한 명이 다쳤다.

지난 18일 오전 2시 30분께 경남 창원시의 한 상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대기 중이던 A(30)씨와 B(30)씨가 엘리베이터 지하 5m 아래로 추락했다.

[사진출처=123RF]

당시 이들은 상가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4층 모텔에 숙박하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그러나 엘리베이터가 도착하기 전 문이 열리자 이들은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채 탑승하려다 지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졌으며 B씨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합동으로 엘리베이터 결함 여부를 감식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