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ㆍ임업진흥원, 귀산촌에 성공한 사람들의 얘기 귀산촌 사례집 ‘산촌에 살어리랏다’ 발간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은 성공적으로 귀산촌에 정착한 사례를 담은 ‘산촌에 살어리랏다’를 발간한다고 20일 밝혔다.

귀산촌 정착지원사업 프로그램인 ‘귀산촌 체험 Stay’ 활용 사례, 실제 정착 이야기 등 도시 생활에서부터 귀산촌 준비, 어려움을 극복한 과정, 현재의 산촌생활 등 생생한 정보가 담겨있다.


사례집은 귀산촌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귀산촌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안정적인 산촌 정착을 위한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란 기대다.

‘산촌에 살어리랏다’에서는 12가지 성공사례가 소개된다. 사람, 정착모습에 따라 유형을 구분해 ▷산촌 6차산업화 소득사업 ▷귀산촌 교육사업 ▷마을 공동사업 ▷여성 귀산촌인 ▷청년 귀산촌인 ▷예비 귀산촌인 정착기 등이다.

산림청 박종호 산림복지국장은 “성공적인 귀산촌을 위해서는 목적이 뚜렷해야 하고 이에 맞는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산촌에 살어리랏다’가 인생 제 2막을 준비하는 도시민들에게 산촌 정착을 위한 유용한 사례집으로 적극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