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등 대학창업펀드 기술지주형 5개교 선정…총 171억원 조성

-서울대ㆍ고려대ㆍ연세대ㆍ전남대ㆍ부산연합 등 5개 기술지주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대학창업교육이 실전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투자금을 지원하는 대학창업펀드 사업에 참가할 5개 지주가 선정됐다.

교육부는 한국벤처투자와 함께 정부와 대학이 매칭해 대학의 창업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대학창업펀드 선정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번 대학창업펀드 선정에는 대학기술지주형 11개, 개인전문투자형 1개 등 총 12개 조합이 지원했고,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1차 심의)와 대면평가(2차 심의)를 통해 대학의 창업지원 의지와 펀드 운용능력 등 다양한 요소를 평가했다.

[출처=교육부]

심사 결과 고려대기술지주, 부산연합기술지주, 서울대기술지주, 연세대기술지주, 전남대기술지주 에서 운용하는 5개 조합이 선정돼 총 171억원의 펀드를 조성하게 됐다.

선정된 조합은 조합 결성 절차를 거쳐 대학 내 초기 창업기업 대상으로 본격적인 투자에 나서게 되며 창업경진대회, 창업동아리, 대학원 랩(Lab)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창업 유망인재를 발굴하고 실전 창업까지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곤 교육부 대학지원관은 “대학의 창업인재들이 대출이 아닌 투자를 통해 창업에 나설 수 있도록 대학 창업지원 체제를 변화시키는 것이 목적”이라며 “대학이 기술지주회사를 통해서만 대학창업펀드에 참여할 수 있는 현 제도를 중기청과 협력해 대학이 산학협력단, 적립금 등으로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