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 용인 시민체육공원 출구 안보이네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는 19일 처인구 삼가동 시민체육공원 조성 공사현장에서 5급 이상 공무원과 협업기관장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6기 3년 성과와 과제 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보고회를 시민체육공원에서 개최한 것은 민선6기 출범 이후 많은 난제를 해결했으나 애물단지로 전락할 우려가 높은 시민체육공원 활용방안에 대해 간부 공무원들의 아이디어를 모으자는 뜻에서다.

보고회에서는 시민소통담당관실에서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중교통‧도로환경‧교육환경‧사회복지서비스 등 16개 분야에 대한 만족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또 정책기획과에서 100만 대도시에 걸맞는 정책비전과 미래상을 마련하기 위해 향후 발전전략과 핵심과제를 제시했다. 이어 시민체육공원 활용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논의했다.

시민체육공원 수익시설 활용방안과 관련 체육진흥과에서는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는 희망업체가 없었으며, 공연장 등은 층고가 낮아 설치가 어려운 반면 도서관‧박물관‧미술관 등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용인문화재단에서는 수익시설에 ‘책과 함께 하는 어린이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정찬민 시장은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미래 용인시민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가장 바람직한 활용방안을 찾는 게 필요하다”며 “별도의 TF팀을 구성해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이날 보고회에 이어 이달 말 정찬민 용인시장이 직접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선6기 3년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