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 67.5% “생활환경 좋아졌다”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민의 67.5%는 과거에 비해 생활환경이 좋아졌다고 응답한 반면 나빠졌다는 4.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환경에 대한 분야별 만족도는 공원녹지‧도시환경‧문화예술 분야가 높은 데 비해 주차장이용‧대중교통 이용‧도로환경 등 교통분야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용인시는 민선6기 정찬민 시장의 취임 3주년을 맞아 여론조사기관인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용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용인시 시정 만족도 등에 관한 시민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과거와 비교시 용인시 생활환경 개선 정도’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57.5%가 생활환경이 ‘좋아진 편이다’, 10%는 ‘매우 좋아졌다’로 67.5%가 좋아졌고 답했다. 반면‘나빠진 편이다’라는 응답은 4.0%,‘매우 나빠졌다’는 응답은 0.9%에 그쳤다.


용인시 거주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9.3점을 보였다. 시정 16개 분야별로는 공원녹지 68.2점, 도시환경 67.8점, 문화예술 64.7점, 도시안전 64.6점을 기록해 만족도가 높았다. 반면 주차장 이용은 51.7점, 대중교통 이용 57.1점, 도로환경 57.6점으로 만족도가 낮았다.

▶공원녹지·도시안전 등 높은 점수=16개 분야 중 용인시민들의 시정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분야는 공원녹지였다. 응답자의 34.2%가 ‘만족’, 10.2%가 ‘매우 만족’으로 전체의 44.2%가 ‘만족’을 나타냈고 불만족은 12%에 그쳤다.

경관을 비롯한 도시환경에 대해서도 긍정적 평가가 많았다. ‘매우 만족’(9.9%)한다거나 ‘만족’한다(32.6%)는 응답이 부정적 견해(12%)를 압도했다. 문화예술에 대한 평가도 ‘만족’(33.6%)한다거나 ‘보통’(53.1%) 이라는 응답이 ‘불만족’(13.3%)보다 월등히 많았다.

도시안전에 대해서도 31.5%가 만족한다고 답해 12.2%인 불만족의 3배 가까이 됐다. 56.3%는 보통이라고 답해 전반적으로 도시안전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대중교통에 대해선 부정적 의견이 많았다. 26.9%가 ‘불만족’, 6.6%가‘매우 불만족’하다고 답해 ‘만족’(18.7%)이나‘매우 만족’(3.4%)보다 많았다.

주차나 주차장에 대한 불만족(43.3%) 역시 만족(10.3%) 보다 월등히 많았다. 32.7%가 ‘불만족’을, 10.6%는 ‘매우 불만족’을 나타냈다.

경제 관련 시정에 대해선 긍정과 부정이 비슷하게 나왔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해선 26.3%가 ‘만족’ 또는 ‘매우 만족한다’를, 21.4%는 ‘불만족’ 또는 ‘매우 불만족’을 나타냈다.

일자리지원과 관련해 시가 다양한 정책을 내고 있지만 시민들은 더 많은 것을 바라고 있었다. 17.5%가 ‘만족’ 또는 ‘매우 만족’을 나타낸 반면에 24.6%는 ‘불만족’ 또는 ‘매우 불만족’하다고 했다. 행정기관의 소통이나 서비스에 대한 평가 역시 긍정과 부정 의견이 비슷했다.

▶ 85%가 시내서 여가…병원 불만족 커=시민들은 일상 소비나 여가활동은 대부분(84.6%) 용인시내에서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외 지역을 택하는 경우는 성남(28.6%)이 가장 많았고 이어 수원(17.5%), 서울 강남(12.3%) 등을 찾는 것으로 나왔다.

용인에서 여가를 즐기더라도 다수가‘시설 수의 부족(31.5%), 시설공간의 협소(29.1%), 콘텐츠 부족(22.9%)’ 등을 지적했다.

병원도 87.6%가 용인시내를 이용하고 있으나 시설에 대해선 불만이 많았다. 43.2%가 ‘의료기기·장비의 부족’을 35.8%는 ‘병원 환경의 열악성’을 지적했다. 시외로 나갈 경우 성남(33.1%), 강남(14.5%), 수원(8.9%) 등을 주로 찾았다.

▶균형발전·대중교통 강화 주문 많아=바람직한 용인시를 만들기 위한 방안으로 61.6%가 현재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을 주문했다. 외부유입 정책에 치중해야 한다는 의견은 21.3%였고,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6.2%였다.

도시의 발전방향과 관련해선 40.3%가 ‘균형발전’을 꼽은 반면 37.1%는 ‘성장중심’의 도시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시가 앞으로 중점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대중교통과 문화관광, 주차문제, 보건·공공의료를 주로 꼽았다.

이번 조사는 용인시 거주 만 14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지난 5월16일부터 6월7일까지 1대1 면접조사 형태로 진행했다. 주민등록인구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성별·연령별 비례로 1000명을 뽑았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7%p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