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홍준표, 친박 프레임 벗는다는 것은 불가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혜훈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은 20일 “홍준표 전 지사가 말하는 친박 프레임을 벗는다는 것은 실제로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은 친박이 주류인 당이다. 초재선이 한 80명 된다고 알고 있는데 2012년, 2016년 두 번 다 박근혜 대통령이 혼자 공천하면서 완전히 친박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중진들, 다선들도 친박만 살아남았다. 올(All) 친박인 당에서 어떻게 친박을 청산하느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보수 정치지형에 대해 “우리나라에 상당히 보수층이 많다. 보수층이 한때는 50% 정도 육박했다”며 “그런데 보수 대통령이 실패하고 낡은 보수가 굉장히 부끄러운 행태를 보이니까 보수를 떠난 사람도 있지만 많은 경우에 보수라는 사실을 말을 못하고 숨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결국 이 경쟁은 누가 개혁 보수, 당당한 보수가 되느냐의 싸움이기 때문에 저렇게 부끄럽고 낡은 보수가 보수의 본진이 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과 관련해 “인사시스템이 상당히 미비점이 있는 상태에서 일어난 일로 (조 수석이) 사퇴까지 가는 것은 좀 두고 봐야 될 일”이라면서도 “인사 참사에 대해 국민들 앞에 설명하고 양해를 구해야 할 위치에 있는 만큼 (운영위에) 나오는 게 좋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