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정수석 ‘미니청문회’열리나…민정수석 출석 두고 입장바뀐 여야

[헤럴드경제=박병국ㆍ홍태화 기자]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킨 야권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타깃’을 이동했다. 검증 실패가 이유다. 야권은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고 이들을 불러 검증과정의 잘잘못을 따질 예정이다. 운영위원회로 조 민정수석에 대한 ‘미니청문회’를 열겠다는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발목잡기”라며 반발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두고 벌였던 국회 출석 공방이 여야 공수가 뒤바뀐 채 재현되는 모양새다. 


야3당은 일제히 조국 민정수석에 운영위 출석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과 부실검증을 따지고자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등의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라며 “특히 조국 민정수석의 (출석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노무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으로 재직시 국회운영위 출석한 전례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 이전 대통령과는 다른 소통 행보를 하고 있지만 진정한 소통의 의지를 가지고 있느냐, 아니냐는 조국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해 얼마나 진솔하게 답변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반드시 출석해서 인사 난맥을 설명하고 불안한 안보현실 걱정하는 국민께도 한미관계나 남북관계를 어떻게 할 지에 대해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ㆍ여당은)왜 민정수석 의 국회 출석을 막느냐“며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 수석일때도 출석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도 동참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안경화 전 후보자의 낙마,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등 인사참사가 끊이지 않는다. 국민의당은 청와대의 인사검증시스템을 점검할 필요 있다고 본다”면서 “조국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은 당연하다. 관례에 맞지 않는다며 여당이 반대하는 것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과도한 정치공작’이라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맡고 있는국회 운영위원장 내놓으라고 맞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이)툭하면 불참정치로 정부와 여당을 겁박하고 있다”며 “국회 운영위만 열어서 조국 민정수석을 출석시키고 업무보고 받겠다고 하는것인데 과거사례 비추어보아도 상식적이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보위, 운영위는 책임성과 안정성 위해서 여당이 운영위원장을 맡아왔다. 보수정권에서도 마찬가지고 국회가 생긴 이래 늘 그래왔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