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 뜻 무시하면 십리못가 발병난다”

-대북 문제 ‘안보 먼저 대화는 후에’ 국민 뜻 수용해야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무조건 대화’ 우선 대북 정책의 재검토를 요구했다.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과 긴장이 높은 때인 만큼, 대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는 우를 범하지 말라는 의미다.

주 대표는 2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한 외교와 안보 불안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한미 정상회담은 동맹을 굳건히 하고, 그 사이에 서로 의견 조정하거나 조율하는 회담이 되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발언, 그리고 미국과 불협화음 징조가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는 것과 관련, 외교 정책의 우선순위를 먼저 확고히 하라는 조언이다.

주 대표는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참모진이 오히려 정상회담을 하지 말자고 하는 것인지 혼란스럽다”며 “사드 지연에 대해 미국의 불만이 높은 가운데 특보의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정상회담이 싸우러 가는 인상을 주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을 향해서도 “문 대통령은 높은 지지만 앞세우면 무슨 일이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듯 하다”며 “굳건한 안보를 기반으로 북한과 대화에 나서라는 국민의 뜻과 달리, 순진하게 대화하면 국가 전체가 불행에 빠진다”고 강조했다.

주 대표는 “국민 뜻을 무시하면 결국 십리도 못가 발병이 날 것”이라며 대북, 안보 정책에 있어 국민 여론 수렴과 이에 따른 정책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