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부 주장하던 활발한 청년이…” 웜비어 사망에 美 애도·분노

-포트먼 의원 “우리 모두의 상실”
-미국인들, SNS서 분노·애도 물결
-WP “축구팀 주장 맡았던 활발한 청년”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북한에 억류됐다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가 19일(현지시간) 사망하면서 미국 사회가 분노로 들끓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웜비어의 죽음을 애도하는 글들과 함께 젊은 청년을 비극으로 몰고간 북한 김정은 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 우리는 웜비어가 사망했다는 매우 슬픈 소식을 들었다”며 “국무부와 미 정부를 대신해 웜비어의 가족에게 애도를 전한다. 알 수 없는 슬픔에 잠긴 웜비어의 부모를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오토 웜비어가 2013년 미 오하이오주 와이오밍 고등학교 졸업식서 졸업생을 대표해 내빈 환영인사 연설을 하는 모습. 웜비어의 부모가 해당 영상을 미 언론 매체들에 제공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셀 수 없이 많은 무고한 남녀가 북한의 범죄자들 손에 죽어갔다”며 “웜비어의 죽음은 다른 누구보다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릴 것”이라고 말했다.

웜비어의 고향인 오하이오주(州) 출신 상원의원 롭 포트먼(공화·오하이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웜비어는 매우 전도유망한 청년이었다. 그는 친절하고, 관대하고, 뛰어났다. 요구할 수 있는 모든 재능을 갖췄고, 밝은 미래가 있는 청년이었다”면서 “오늘 그의 사망은 오하이오와 우리 모두의 상실이다.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웜비어의 가족을 위해 기도한다. 뛰어난 오하이오 청년의 비극적인 상실에 깊은 슬픔을 표한다”고 전했다.

존 카시치 오하이오 주지사도 “모든 오하이오 주민들이 특별한 영혼을 가진 청년 웜비어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이런 끔찍한 시련 가운데서도 위대한 강함과 용기를 보여주고 있는 웜비어의 가족들을 위해 기도한다”면서 “이런 참혹한 상황은 인간의 생명을 무시한 북한 체제의 사악하고 억압적인 본성을 더욱 부각시킨다”고 비판했다.

웜비어가 재학 중이던 버지니아주립대의 총장 테레사 설리번은 “전도유망한 청년의 삶이 사라졌다. 이는 매우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라며 “웜비어의 수많은 친구들과 그를 가르쳤던 교수들이 깊이 슬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에서는 웜비어의 죽음을 애도하며 ”#RIP“(Rest in peace·평화롭게 잠들기를) “prayforotto(오토 웜비어를 위해 기도합니다)” 등의 해시태그가 올라와 있다. “NorthKorea”(북한) “Kimjongun”(김정은) 등도 눈에 띄었다. 미국 시민들은 SNS에 “너무 충격적이고 말문이 막히는 죽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만큼은 용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북한이 웜비어를 죽였고 이에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분노를 표했다.

WP에 따르면 웜비어는 고교 시절 축구팀 주장을 맡았고 랩 음악에 빠졌던 활발한 청년이었다. 우수한 성적으로 버지니아주립대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한 뒤 에콰도르, 쿠바 등 이국적인 국가들을 여행하곤 했다. 웜비어는 버지니아주립대 3학년이던 지난해 1월 해외 연수 프로그램을 위해 홍콩으로 향하는 길에 ‘영 파이오니어 투어(Young Pioneer Tours)’라는 중국 소재 여행사를 통해 북한 관광을 하게 됐다. 평양 양각도 호텔에 관광차 방문한 그는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돌연 체포됐고, 같은해 3월 체제 전복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