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웜비어 사망에 “北 정권 잔혹행위 규탄”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억류됐다 최근 송환된 오토 웜비어(22)가 사망한 데 대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19일(현지시간) 백악관 대변인이 발표한 공식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멜라니아와 나는 오토 웜비어의 가족을 깊이 애도한다”며 “부모에게 인생의 전성기 아이를 잃는 것만큼 비극적인 일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토의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그를 사랑한 모두를 생각하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토의 죽음은 인간을 존중하지 않는 정권으로부터 무고한 사람들을 비극에서 보호하려는 행정부의 결의를 더욱 깊게 만든다”며 “미국은 북한 정권의 잔혹 행위를 다시 한번 비난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웜비어 가족은 성명에서 “우리의 아들 오토 웜비어가 사랑하는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늘 오후 2시20분 생을 마감했다”고 발표했다.

웜비어는 북한에 억류된지 17개월 만에 송환돼 가족의 품에 안겼으나, 코마 상태에서 6일 만에 사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