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샹제리제 번화가, 승용차 경찰차 돌진…“폭발물 실렸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프랑스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괴한이 승용차를 경찰차량에 돌진시키는 사건이 벌어졌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차량에는 폭발물이 실려있었으며, 테러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19일 오후(현지시간) 샹젤리제 거리에서 차량 한 대가 정차돼 있던 경찰의 밴 차량에 돌진, 충돌한 뒤 폭발과 함께 화염에 휩싸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운전자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곧 숨졌으며, 폭발한 차량에서는 권총과 가스통 등이 발견됐다. 파리 검찰청은 즉각 테러 가능성을 놓고 수사에 착수했다.

용의자는 31세 남성으로 파리 외곽 거주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용의자가 이용한 승용차는 르노사의 해치백 승용차 ‘메간’으로 차 안에서는 러시아제 칼라시니코프 소총과 권총, 소형가스통 등 무기류가 발견됐다.

용의자 외에 이 사건으로 인한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프랑스 내 대테러 수사를 총괄하는 파리 검찰청은 테러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샹젤리제 대로 주변과 대통령관저인 엘리제궁 인근을 곧바로 차단했으며 주변의 지하철역도 모두 폐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