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개척 의지있는 中企 모여라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는 잠재력은 있지만 전문인력 부족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온라인 해외마케팅 지원사업’ 대상 기업을 23일까지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경기테크노파크와 함께 진행하는 이번 사업에는 바이어 발굴부터 계약에 이르기까지 전 부문을 지원한다.

대상은 관내 중소 제조·벤처기업 중 기술력과 제품경쟁력을 갖추고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적 의지가 있는 기업이다. 전자무역 해외마케팅에 적합한 품목을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해외무역서비스 전문업체의 1대1 방문 컨설팅, 제품홍보를 위한 해외 온라인 홍보관 구축과 프로모션, 다목적 e-Catalogue와 동영상을 활용한 SNS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또 해외바이어 타깃 마케팅, 거래제의서 작성과 발송, 업종별 맞춤형 전문 바이어 발굴·인콰이어리에 대한 답변 등 계약 성사까지의 마케팅활동도 지원한다.

사업비 지원액은 기업당 250만원이며, 평가를 통해 이달말까지 10개사를 선정한다. 선정된 중소기업에는 경기테크노파크에서 지원하는 네이버 ‘경기행복샵’ 입점과 수수료 할인 지원 기회도 제공한다.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 공지사항의 일반공고에서 ‘2017 용인시 중소기업 온라인 해외마케팅 지원사업’ 신청서를 다운받아 제출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