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결제 단말기 ‘신고버튼’ 누르면 112에 신고”

- 결제 단말기와 경찰 신고 시스템 연계
- ‘원터치 긴급 신고 시스템’ 전 점포 도입
- 긴급 신고시 다중 신고 가능 신속 대응
- ‘CCTV 연동 알림 시스템’도 새롭게 도입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편의점 CU(씨유)는 경찰청, 외부 자문 위원 등이 참여하는 ‘더 안전한 편의점 만들기 위원회’와 함께 업계 최초로 결제 단말기(POS)에 ‘긴급 신고’ 기능을 추가한 ‘원터치 긴급 신고 시스템’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원터치 긴급 신고 시스템’은 매장에서 긴급 사항 발생 시 결제 단말기(POS)에 있는 ‘신고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112 신고’가 가능하다. 또 ‘112 신고’와 동시에 CU 고객센터, 가맹점주, 담당 임직원에게 신고 내용이 함께 전송되는 다중 신고 기능도 갖췄다. 


BGF리테일은 지난 4월 경찰청과 ‘편의점 기반의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외부 CPTED 자문 위원, 경찰청 관계자, 가맹점주, 스태프 등이 참여하는 별도 위원회 등의 의견을 반영하여 ‘안심 카운터’, ‘안전 가드(Guard) 시스템’ 개발 등 매장 근무자의 안전 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번에 전국 1만1000여 모든 매장에 단순ㆍ표준화 된 신고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범죄 예방 효과와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원터치 긴급 신고 시스템’은 이달 말일까지 모든 매장에 도입이 완료될 계획이다.

또한, 보다 정확한 상황 대처를 위해 상황 발생 시 해당 매장의 CCTV 등을 통한 실시간 영상 정보가 가맹점주, 임직원 등에게 전송되는 ‘CCTV 연동 알림 시스템’도 새롭게 도입된다.

지난 달, 첫 선을 보였던 ‘안심 편의점 매장’은 ‘더 안전한 편의점 만들기 위원회’의 의견과 점포 입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가맹본부인 BGF리테일이 비용을 부담해 순차적으로 적용시켜 나가기로 했다.

우선, 기존 카운터 보다 높이와 폭을 크게 넓혀 매장 근무자가 범죄자로부터 안전 거리 확보가 가능한 ‘안심 카운터’가 모든 신규 매장에 적용되며, 안전 바가 내려와 카운터 전면이 차단되는 ‘안전 가드(Guard) 시스템’ 등도 유흥가 입지 점포를 중심으로 확대될 계획이다.

매장 근무자에게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상해 사고에 대한 본사 차원의 위로 지원 제도도 마련했다.

이는 업계 일부에서 시행 중인 상해보험제도의 경우, 매장 근무자 등의 교체가 잦은 편의점 업계 특징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아 근무자가 매장 근무 도중 상해를 당했을 때 보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현실을 반영했다.

지역 사회의 ‘공동체 치안 서비스’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가시화 된다.

매장 근무자가 미아 발견 시 이름, 인상착의 등 관련 정보를 결제 단말기(POS)에 입력하면 ‘경찰청 182 실종 아동센터’로 자동 신고되는 ‘미아 방지 프로그램’도 함께 선보인다.

관련 아동의 정보는 신고와 동시에 전국 모든 CU 매장의 결제 단말기(POS)에서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해 신속하게 해당 아동의 보호 및 신고가 용이하도록 했다.

BGF리테일 서유승 운영지원본부장은 “경찰청 등 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매장 근무자가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범죄 및 안전 사고 예방 기능’을 크게 강화하고 있다”며 “지역 사회를 위해 ‘공동체 치안 서비스’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