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英, 브렉시트 협상 공식 시작…합의 안되면 자동 탈퇴

[헤럴드경제] 유럽연합(EU)과 영국이 19일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를 위한 협상을 공식 시작했다. 양측은 양측은 앞으로 649일 동안 협상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영국은 자동으로 EU 회원국 자격을 잃게 된다.

프랑스 장관을 지낸 미셸 바르니에 EU 측 협상 수석대표와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을 맡고 있는 데이비드 데이비스 영국 측 협상 수석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브뤼셀EU 본부에서 만나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양측의 미래관계를 결정하기 위한 협상에 착수했다.작년 6월 23일 영국이 국민투표로 브렉시트를 결정한 지 1년 만이고, 지난 3월 29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영국의 EU 탈퇴 방침을 공식 통보한 지 3개월 만이다.

리스본 조약에 따라 영국은 탈퇴 방침을 통보한 지 2년 후인 오는 2019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향후 649일 동안 협상을 마무리 지어야 하며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영국은 자동으로 EU 회원국 자격을 잃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