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친애저축은행 노사, 2017년 임금ㆍ단체협약 타결

- 임금 3.4% 인상 및 근로시간면제 등 주요 쟁점 합의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금융그룹 J트러스트 그룹의 계열사 JT친애저축은행(대표이사 윤병묵)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위원장 김현정)은 JT친애저축은행 노사가 ‘2017년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에 최종 합의했다고 20일 밝혔다.

JT친애저축은행 노사는 15일 새벽 임단협에 최종 합의하고 17일 J트러스트그룹 고객 초청 프로야구행사 ‘JT 데이(넥센히어로즈 vs. 롯데자이언츠)’가 열린 고척 스카이돔에서 양측 대표 및 교섭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단협 체결 조인식을 열었다.

[사진설명=JT친애저축은행 노사는 지난 1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7년 임금 및 단체협악’ 체결 조인식을 진행했다. 조인식에 참석한 윤병묵 JT친애저축은행 대표이사, 김성대 JT친애저축은행 지회장, 김현정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위원장(왼쪽부터)]

노사는 임금 인상률 3.4% 임금안에 합의했다. 또, 노조 집행부 3명에게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한도 1인당 연간 1,000시간 부여 및 노조사무실 지원도 합의안에 포함됐다. 아울러 노사는 양측이 제기하고 있는 소송ㆍ고발에 대해서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취하하기로 합의하였다.

윤병묵 JT친애저축은행 대표는 “이번 임단협 타결은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중심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노사의 인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앞서 JT친애저축은행은 2015년 4월 노동조합 설립 이래 2년 동안 임단협 체결을 위해 여러 번 협상에 나섰으나, 견해 차이로 피켓 시위와 파업 등 갈등을 겪으며 번번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hyjgo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