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올해 50여 국가에 추가 출시

- 한국과 미국 이어 올해 유럽, 아시아, 중남미 지역까지 판매 확대
-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지난해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첫 선… 내달 출시할 신제품에도 탑재
- 북미 시장에서는 ‘인스타뷰’ 이름으로 인기몰이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전자가 냉장고 문을 두드리면 내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신기술(노크온)이 탑재된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로 글로벌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지난 4월 스페인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독일, 러시아, 인도네시아, 이란 등 50여 국가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는 작년 3월 한국에 출시한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를 처음으로 적용했다. 다음달 출시예정인 디오스 냉장고 신제품에도 노크온 기능을 적용할 예정이다.

[사진설명=LG전자는 지난 4월 스페인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독일, 러시아, 인도네시아, 이란 등 50여 국가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미국 가전제품 유통업체인 ‘베스트바이(BESTBUY)’ 직원이 매장 내에 진열된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해외에서 ‘인스타뷰(InstaView Door-In-Door™)’라는 이름으로 친숙하다. LG전자가 작년 8월에 북미에 출시한 인스타뷰 냉장고는 프리미엄 냉장고의 개념을 바꾸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제품은 올해 초 열린 CES 2017에서는 ‘리뷰드닷컴’의 ‘에디터스 초이스’를 수상한 것을 포함해 8개 매체로부터 최고 제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는 LG 냉장고의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에 두 번 노크해서 화면을 켜는 ‘노크온’ 기능을 적용한 혁신 기술이다. 사용자가 매직스페이스 전면 도어를 노크하면 냉장고 안에 있는 조명이 켜져 보관중인 음식물의 종류와 양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냉장고 문을 여닫는 수를 줄일 수 일반 냉장고 대비 냉기 유출을 41% 줄일 수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LG전자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편의기능이 담긴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를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