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나눔리더스클럽’ 1호 회원

‘1인 1후원 계좌’ 2400명 동참

SK이노베이션은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새롭게 제정한 나눔리더스클럽(Giving Leaders Club)에 ‘기업 봉사 모임 1호’ 회원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나눔리더스클럽은 고액 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단체(모임) 버전으로, 기부 및 지역 사회공헌 문화에 기여한 기업 봉사모임이나 사회공익 단체 등을 회원으로 선정한다. 

‘SK이노베이션 1004단’ 봉사자들이 독거노인을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

지난 2007년부터 아너 소사이어티 클럽을 운영, 1억 원 이상 기부자들을 회원으로 받아온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모임, 단체들의 기부 및 사회공헌 활동도 독려하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한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07년 이후 전 사업장 구성원을 대상으로 ‘1인 1후원계좌’ 기부 활동을 진행해왔다.

올해 기준 전 구성원의 40% 정도인 2400명이 동참중이며, 액수는 3억7000만원을 달성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은 “SK이노베이션은 ‘이해관계자의 행복 추구’라는 경영철학 하에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와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해왔다”며 “진정성을 평가하고 전 구성원이 나눔 활동의 리더로써 성장할 수 있도록 나눔리더스클럽 1호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나눔리더스클럽 1호 공동 가입식’에는 사회공헌을 담당하고 있는 임수길 홍보실장과 이정묵 SK이노베이션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노조위원장이 함께 참석한 것은 기부와 사회공헌 활동이 SK이노베이션 고유의 기업문화로 자리잡도록 노사 구분 없이 노력하겠다는 의지라고 SK이노베이션 측은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실적개선으로 구성원들이 나눔에 앞장서겠다는 의지가 커진데다 최태원 회장 등 그룹 최고 경영진들이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고 사회적가치 제고를 위한 정관변경 등 그룹 문화가 바뀌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에너지ㆍ화학 분야 글로벌 일류기업에 맞는 사회공헌 및 기부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딥 체인지 2.0의 출발선”이라며 “약육강식의 아프리카 초원에서는 주변과의 조화가 중요한 만큼, 전 구성원이 사회적가치 제고를 위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배두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