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민생보다 軍 더 챙겼다

공개활동 군사분야 비중 커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올해 상반기 공개활동 가운데 군사분야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중앙통신이 올해 1월1일부터 20일 현재까지 보도한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횟수는 총 51회였다.

이 가운데 미사일 시험발사와 각종 군사훈련 등 군사분야가 21회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제 및 민생분야 시찰 15회, 정치행사 참석 11회, 공연 관람 등 기타 활동 4회 순이었다.

작년의 경우 같은 기간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은 군사분야 26회, 경제 및 민생분야 24회로 군사분야와 경제 및 민생분야가 비슷한 수준이었다.

작년에 비해 올해 군사분야 비중이 높아진 것이다. 김 위원장의 연도별 공개활동은 2012년 151회, 2013년 212회, 2014년 172회, 2015년 153회, 2016년 133회로 2013년 정점을 찍은 뒤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15일 국회 정보위원회 긴급간담회보고에서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이 감소 추세에 있다며 “이미 권력 장악에 성공했기 때문”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신대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