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위안부합의는 한국인들이 수용안해”…재협상 의지 천명

“사드 환경영향평가, 배치 연기나 번복 아니다"
WP와 인터뷰…“전 정부 결정이지만 가볍게 받아들이지 않아”
"나의 대북관여정책, 트럼프 대통령과 흡사한 것"
"日 위안부 법적책임·공식사과해야“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의 위안부 합의와 관련, “전 정부에서 이뤄진 일본과의 위안부 합의는 한국인들, 특히 특히 피해자들에 의해 수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나온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일본과의 2015년 위안부 합의에 의문을 제기했는데 재협상하겠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해 재협상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핵심은 그 행위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고 (정부의) 공식 사과를 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 한 가지 문제로 인해 한일 양국 관계의 진전이 막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위안부 재협상과는 별개로 악화할 대로 악화한 한일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연기 논란과 관련해서는 “환경영향평가를 받는다는 것이우리가 배치를 연기하거나 결정을 뒤집는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했다.

문대통령은 또 ”"나의 대북관여정책은 트럼프 대통령과 흡사한 것"이라고 밝혀 한미동맹에 기반한 양국 정상간 대북정책 공조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북한 문제에 있어 더 크고 더 주도적인 역할해야 한다"며 "조건이 맞다면 평양방문은 여전히 좋은 생각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행된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사드 레이더 시스템과 2개의 발사대를 배치했지만, 환경영향평가를 포함한 정당한 법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사드 배치 결정은 전임 정부가 한 것이고, 나는 그 결정을 가볍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을 명확히 했다”고 말했다.

전작권 환수 문제에 대해서는 "주권국으로서 적절한 시점에 전작권을 환수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북한문제에 대해서는 한국의 주도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 문제에 있어 더 크고 더 주도적인 역할해야 한다"며 "조건이 맞다면 평양방문은 여전히 좋은 생각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 재가동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이 있을때 가능한 일"이라고 못박았다.

dlc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