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출범 한 달여…노동계 ‘줄줄이 파업’ 예고

[헤럴드경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한 달여가 지난 시점인 20일, 노동계가 이달 말 총파업 돌입을 예고했다.

먼저 정부기관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모임인 공공비정규직노조는 이 날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개최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을 진행할 때 비정규직 현장의 의견을 직접 들을 것, 무기계약직과 정규직 간 차별을 없애줄 것 등을 요구했다.

학교 급식 업무 등을 주로 담당하는 학교비정규직노조도 이달 말 총파업을 언급하며 무기계약직을 정규직화해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총파업 투표를 진행한 이들은 오는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을 선포할 계획이다.

건설노조도 총파업 투표에 돌입했다. 이들은 이 날 중구 대한문, 종로구 세종로 소공원 등 서울 도심에서 불법 하도급 근절, 내국인 건설노동자 고용 대책 마련 등을 주장하며 대규모 상경집회도 벌였다.

지난해 10월부터 총파업에 나선 화물연대도 다음달 1일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문 대통령 공약인 표준운임제 도입,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동3권 보장 등 이행을 촉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