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외교 스승’ 리처스 하스 회장, 文대통령 접견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리처스 하스 미국외교협회장을 만난다. 하스 회장은 트럼프 미 대통령의 외교전략통으로 불린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외교 현안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방한한 하스 회장과 접견했다. 하스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존경하고 좋아하는 스승”이라고 평가했던 인물로, 미 보수진영에서 미국 외교의 대가로 평가받는다. 그는 대북 강경론자로, 과거 북한 핵시설 폭격 등을 주장하기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하스 회장은 방한에서 외교 현안과 관련 여러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전날 특별강연에서 “사드 배치를 늦추려 하는 논리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발언도 내놨었다. 또 “사드 배치를 늦추는 건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다”, “중국이 왜 사드 문제에 대해 반응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는 등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이날 만남에선 사드 배치에 대한 양국의 입장, 최근 사망한 오토 웜비어와 관련 미국 내 분위기, 한미정상회담 전망 등을 두고 의견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dlc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