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인제 무인기, 北 강원도 금강에서 발진”

-비행경로 분석결과가 ‘스모킹 건’
-軍 “명백한 군사도발…강력 규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지난 9일 강원도 인제에서 발견된 소형무인기는 북한의 소형무인기로 확인됐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21일 “중앙합동정보조사팀은 발견된 소형무인기의 비행경로 등을 분석해 명백한 과학적 증거를 통해 북한의 소형무인기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인제 지역에서 소형 무인기가 발견된 이후 중앙합동정보조사팀과 국방과학연구소(ADD)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그림=국방부 제공]

국방부가 북한 소형무인기로 결론내린 결정적 ‘스모킹 건’은 해당 무인기 발진지점과 계획된 복귀지점이 모두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로 나타났다는 점이다.

비행경로 분석결과, 인제 무인기는 지난 2일 북한 금강군 일대에서 발진해 군사분계선(MDL) 상공을 통과했고,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가 배치된 성주 기지에서 회항한 후 강원도 인제군 남면 일대에서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총 비행시간은 5시간30여분이었으며, 비행기록은 무인기에서 나온 사진촬영 경로와 일치했다.

비행경로는 성주 기지와 우리 전방지역 군사첩보를 수집하도록 계획됐으며, 총 551장의 사진을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 당국은 촬영 및 저장된 사진을 통해서도 비행경로의 근거를 확인했다.

국방부는 “이번 북한의 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불가침 합의를 위반한 명백한 군사도발”이라면서 “우리 군은 북한의 이번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며 모든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정전협정에 따라 이번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유엔사에 조사를 요청했다”며 “조사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