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 日 외무상과 통화…“위안부 합의, 국민 대다수ㆍ피해자 수용못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일본 측의 요청으로 진행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의 통화에서 한일 일본군 위안부합의를 우리 국민 대다수와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1일 강 장관이 한일 위안부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필요하다는 기시다 외무상의 발언에 이같이 말했다고 했다.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현실을 직시하면서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해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이날 기시다 외무상은 강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고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 아울러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인 한국과 국민 간 교류를 포함한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기시다 외무상에 “일본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까운 이웃으로, 한일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성숙한 협력동반자 관게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 장관은 특히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한일ㆍ한미일 공조 하에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올해 일본에서 개최 예정인 한일중 3국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양 장관은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앞으로 다양한 계기에 수시로 연락하기로 했다”며 “이른 시일 내에 만나 양국간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