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거동 불편한 저소득층 위해 푸드마켓 배달서비스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층 주민을 위해 ‘강서푸드마켓 나눔꾸러미 배달서비스’에 나선다.

강서푸드마켓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 주민이 월 1회 방문해 쌀과 잡곡, 라면, 고추장 등 식재료와 생활용품을 가구당 5품목까지 무료로 구입할 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푸드마켓 이용대상자 중 일부는 외출이 어려운 중증장애인, 몸이 불편한 홀몸어르신, 은둔형 외톨이 등으로 직접 방문을 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구는 이러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강서희망드림단’ 등 각 동에 등록된 자원봉사자와 협력하기로 했다.

배달서비스에 나서는 자원봉사자는 거동불편 주민이 필요로 하는 품목을 사전에 확인해 나눔꾸러미를 만들고, 월 1회 각 가정을 찾아가 전달할 계획이다.

자원봉사자는 배달 과정에서 거동불편 주민의 아픈 곳이나 어려운 점 등은 없는지 안부를 확인해 이상이 있는 경우 동 주민센터에 알려 복지사각을 해소하는 역할도 할 예정이다.

구는 새달부터 염창동, 등촌2동, 화곡본동, 화곡3동 등 4개 동을 시범 동으로 정해 배달서비스를 실시하고, 내년부터는 20개 전 동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푸드마켓의 이용이 이동약자에게는 또 다른 난관이 될 수 있다.”며, “이번 배달서비스를 통해 찾아가는 복지의 실현과 함께 복지사각 해소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복지정책과(☎02-2600-6529)로 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