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상상캠퍼스 ‘포레포레’ 24일 열려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상상캠퍼스에 입주한 청년단체와 생활공방 단체가 창작한 상품을 살펴보고 구매도 할 수 있는 숲 속 장터 ‘포레포레’의 6월 정기행사가 오는 24일 열린다.

포레포레(foret foret)는 지난해부터 개최된 경기상상캠퍼스 프리마켓(pre-market)의 고유 브랜드다. 방문객 누구나 문화체험을 즐길 수 있는 행사이자 입주단체와 지역 판매자들의 신규 창작상품을 구경하고 구입할 수 있는 실험적인 지역장터이다. 올해는 지난 5월 포레포레를 시작으로 6월, 8월, 9월 넷째 주 토요일에 열린다. 


이번 포레포레에는 ‘플리마켓’, ‘잇(eat)다(all)마켓’, ‘지역 고수를 모십니다’, ‘포렐림픽 포레사운드’ 등이 진행된다.

‘플리마켓’에서는 반려동물 디자인 상품을 비롯해 우주 농작물 프로젝트 상품 등 다양한 분야의 창작품을 거래할 수 있다.

‘잇(eat)다(all)마켓’은 푸드 트럭과 자전거에서 음식을 판매하는 푸드 바이크, 지역 자치회에서 직접 만든 음식들을 맛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역 고수를 모십니다’에서는 서둔동 골프 전문가에게 배우는 골프레슨이 준비돼 있다. 이 프로그램은 매번 다른 분야의 지역 전문가를 초청해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뤄진다.

‘포렐림픽’은 ‘포레포레’와 ‘올림픽’의 합성어로 잔디밭에 설치된 대형 튜브 수영장에서 펼쳐지는 수영 프로그램과 3종 미니 스포츠 게임으로 구성된 체험존이다.

‘포레사운드’는 지역내 버스킹팀 공연과 마임 퍼포먼스 등 가족, 친구와 함께 숲 속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공연 프로그램이다. 이번 공연에는 팝버스킹 김재훈, 4인조 걸밴드 금공강, 서울예대 마임 퍼포먼스팀 판토스의 공연이 펼쳐진다.

이날 포레포레에는 지난 4월 말 공모를 통해 선정된 그루버(입주단체) 24팀과 생활공방 8팀, 외부 선정 셀러 15팀이 직접 제작한 창작품과 기획 프로그램이 관람객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상상캠퍼스 숲 속 장터 ‘포레포레’의 셀러 참여는 창작상품, 홈메이드 먹거리를 만드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