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자문료 논란’ 송영무, 위장전입도 1건 아닌 4건

[헤럴드경제=이슈섹션]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전역 후 방산기업과 법무법인의 고문으로 있으면서 고액의 자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가운데 송 후보자의 위장전입이 애초 알려진 1건이 아니라 모두 4건으로 확인됐다.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송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서를 분석한 결과 송 후보자의 위장전입이 청와대가 밝힌 1차례가 아닌 총 4차례라고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만나기 위해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자료에 따르면 송 후보자는 1989년 3월 경남 진해시 도만동 소재 군인 관사에 살면서 대전시 동구 용운동에 있는 군인공제회 아파트를 분양받기 위해 대전의 부친 집으로 주민등록을 옮겼다. 1991년 11월에는 서울 신길동에 살면서 신규 분양받은 대전 한신아파트의 담보대출을 받기 위해 주민등록을 대전으로 허위 이전했고, 1994년 10월과 1997년 8월에도 각각 형의 자택과 고조부의 기념사당(문충사)으로 위장전입했다.

이에 대해 송 후보자 측은 “4건 중 3건은 군인공제회 분양을 위한 것으로 이미 인사청문 요구자료에서 모두 밝힌 사실이고, 나머지 1건은 문중 사당 인근에 적을 두면 좋겠다는 문중 어른들의 부탁에 따른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해군 참모총장 출신인 송 후보자는 앞서 2009년 1월부터 2011년 9월까지 2년9개월 동안 법무법인 율촌 상임고문으로 있으면서 9억9000만원에 달하는 자문료(월 3000만원)를 받고, 2012년에도 방산업체 LIG넥스원의 자문위원으로 2년 6개월 동안 2억4000만원의 자문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고액 자문료 논란에 휩싸였다.

송 후보자가 방산업체와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활동한 탓에 군 안팎에선 국방 개혁의 핵심인 방산비리 척결에 대한 송 후보자의 자질 논란도 함께 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