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시험 결과 기다리는 시간, 내년부터 최대 81일 줄어든다

-국정委 “시험 공고부터 합격자 발표까지 최대 81일 단축”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내년부터 공무원 채용 시험 공고부터 합격자 발표까지 걸리는 시간이 대폭 줄어든다.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0일 5ㆍ7ㆍ9급 공무원 공채 시험 기간을 최소 61일에서 최대 81일까지 대폭 줄인다는 방안을 발표했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연간 25만여명의 수험생이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고 있지만 합격자는 1.8%에 불과하고, 나머지 98.2%의 수험생들은 불합격해 다시 시험을 준비한다”며 “불합격한 수험생들은 다른 직장을 구하기도 어렵다. 이런 구조적 문제점을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정치ㆍ행정 분과에서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의 한 공무원 입시학원 강의실에서 학생 1200여명이 수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국정기획위 방안에 따르면 공무원 시험 공고부터 합격자 발표까지 이르는 기간은 ▷5급 행정직의 경우 기존 293일에서 212일로 81일 단축되고 ▷5급 기술직은 317일에서 246일로 71일 단축, ▷7급 공채는 171일에서 110일로 61일 단축, ▷9급 공채는 182일에서 111일로 71일 단축된다.

9급 182일→111일로 71일 단축

박 대변인은 또 “지나치게 긴 시험 일정 탓에 많은 사회적 비용도 발생한다”라며 “이번 조치로 약 6400억 원 정도의 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의 조사를 기준으로 공무원 시험 대기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은 연간 약 1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험 기간 단축안이 적용되면 이 가운데 수험생의 주거비, 생활비, 학원비 등이 줄어들어 약 6425억 원의 비용 감축 효과가 있다고 국정기획위는 설명했다.

국정기획위 정치ㆍ행정 분과의 이정민 전문위원은 “2차 시험 같은 경우 교수들이 순차적으로 시험을 채점하는 방식 떄문에 길었는데 (채점을) 병렬적으로 바꾸고 (채점을 위한) 인력이나 조직을 단계적으로 보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대변인은 “공무원 시험 준비로 인한 청년층의 기회비용을 최소화하고, 지역별 학교 교육과 공무원 채용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역인재 수습직원’의 선발도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