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창업보육기관 ’서울창업허브’ 정식 개관

-박원순 시장 “연간 4500개 이상 일자리 만들 것”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 창업지원 정책의 핵심 거점이자 단일 창업보육기관으론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창업허브’가 21일 문을 연다. 시 관계자는 “서울 전역 23곳 창업 인프라를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라며 “이를 통해 매년 1500개 기업을 보육할 것”이라고 했다.

시는 이 날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서울창업허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주영섭 중소기업청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연다고 밝혔다.


본관동에 대한 가동을 먼저 공개하고 별관동은 다음해 상반기에 개관할 계획이다.

1만7753㎡ 규모인 본관동은 1~3층 대시민 개방 창업문화공간, 4~8층 입주기업 보육공간, 9~10층 컨벤션 시설 등으로 꾸몄다.

먼저 평균 5대 1 경쟁률을 뚫은 148개 스타트업과 6개 기업 등이 이 날 바로 자리 잡을 입주기업 보육공간에선 성장단계 별 맞춤형 보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창업 후 3~5년을 의미하는 일명 ‘죽음의 계곡’ 극복 방안을 알려준다.

대시민 개방 창업문화공간에는 창업기업 제품 전시공간이 들어선다. 누구나 이용 가능한 코워킹 스페이스, 요식업 스타트업이 메뉴 개발과 판매도 하는 ‘키친인큐베이팅’ 공간도 볼 수 있다.

컨벤션 시설에는 다목적홀과 세미나실, 대강당 등이다. 허브 런치데이, 창업인의 밤 등 창업 행사가 연중 개최된다.

별관동은 본관동에 있는 스타트업들이 제품을 만들고 테스트를 해보는 공간으로 장식할 예정이다. 시는 완제품 대량 생산시스템인 미국 ‘AQS 모델’, 3D 프린팅 소프트웨어인 프랑스 ‘다쏘 시스템’을 배치, 이들의 작업을 돕는다.

시는 서울창업허브를 통해 각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매년 450개 기업을 보육한다. 대학생 예비 창업자 1000명에 대한 역량 지원도 매년 진행한다.

이를 위해 특허법인과 핀테크 지원센터 등 민간 전문기관 15곳도 서울창업허브 내 유치했다.

실패 가능성이 높은 기술형 창업 분야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오는 2020년 권역별 균형발전전략에 맞춰 서울 전역의 38곳 창업보육센터와 연계 운영,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3곳에 불과한 글로벌 유니콘기업 후보군을 2020년까지 10개 이상 배출할 방침”이라고 했다.

박원순 시장은 “향후 3년 안에 창업에 대한 모든 정보가 서울창업허브로 모이게 하겠다”며 “연간 4500개 이상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