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현 삼성 부회장, EU 행사에서 기조 연설 “IT산업 규제 완하 필요”

- 권 부회장, 2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美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 행사에서 기조 연설
- EU 집행위, EU 의회, 싱크탱크, 주요 기업 관계자 등 200여명 참석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유럽연합(EU) 집행위와 EU 의회 관계자들 앞에서 IT 산업의 발전을 위해 규제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2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된 미국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Politico)의 유럽 대표 행사인 플레이북 조찬 행사(Playbook Breakfast)의 기조 연설을 통해서다.

권 부회장은 이날 연설에서 지속적인 기술의 발전과 혁신으로 첨단기업들이 역동적이고 경쟁적이면서 상호연관된 IT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사진설명=2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의 솔베이 도서관(Bibliothèque Solvay)에서 개최된 미국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Politico)의 유럽 대표 행사인 플레이북 조찬 행사(Playbook Breakfast)에서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이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권 부회장은 “이런 생태계가 예측하기 어려운 복잡한 글로벌 비즈니스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며 “그 결과, 지난 10년동안 글로벌 기업들은 이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불확실성에 직면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도태 주기가 짧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권 부회장은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조사를 근거로 최근 글로벌 기업의 평균 수명은 1970년의 절반 수준인 약 30년이고, 미국의 경우 향후 5년간 현존 기업의 퇴출 가능성이 30%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5G, 4차 산업혁명,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융합 등 새로운 혁신이 기존 경쟁환경을 와해시키면서 불행히도 이런 추세는 지속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특히 권 부회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가 이런 복잡한 글로벌 비즈니스 시스템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며 기업 수명 단축을 가속화시킬 것을 우려했다.

권 부회장은 “EU의 단일시장 통합 체제가 아니었으면 기업들은 유럽 내 각국의 각종 무역협정에 직면했을 것”이라며 “EU 정책 입안자들이 IT 산업에 대한 규제를 시행하는데 있어 신중을 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세실리아 말름스트롬(Cecilia Malmstrom) EU 집행위의 통상부 집행위원을 비롯해 EU 의회측 통상, 고용, 연구혁신, 국제관계 등의 관련 인사들과 싱크탱크, 주요 기업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