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세종청사에서 직원과의 대화…“불필요한 일 덜고 꼭 필요한 일에 집중하자”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재부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일을 줄이고 핵심에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실무 직원들과 소규모로 만나 애로 사항을 듣는 ‘직원들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이날은 그 첫번째 자리로 경제정책국(1차관실)과 재정기획국(2차관실) 소속 과장급 이하 직원들이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일을 덜어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꼭 필요한 일에 집중하는 분위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15일 취임식에서도 “일하는 방식도 바꾸자”며 “기계적인 근면성을 지양하고 보고서는 반으로 줄이자. 주말이 있는 삶을 살도록 하자”고 강조한 바 있다. 공무원 사회에 팽배해 있는 형식주의와 관료주의에서 벗어나 핵심에 집중하는 ‘실사구시’의 정신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기재부는 이번 간담회는 별도 주제 없이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하고 싶은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자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직원들로부터 덜어내고 싶은 일에 대해 듣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눈치보지 않고 직원들이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도록 간담회에 담당 국장은 배석하지 않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