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한국당 의원, “오늘 조국 조지는 날” 문자 논란 일파만파

[헤럴드경제]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20일 최근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한 데 관련, 조국<사진> 민정수석을 거세게 비판해야 한다는 취지로 일부 비속어가 섞인 문자메시지를 보좌관에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이 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장에서 “안경환 건 계속요. 집요하게. 오늘은 그냥 조국 조지면서 떠드는 날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자신의 보좌관에 보내는 모습이 사진 기자들의 카메라에 찍혔다.

이번 내용은 김 의원이 오후에 열릴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쓸 의사진행발언 원고를 쓰기 위해 보좌관과 발언 방향을 의논하는 상황에서 나눈 대화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 날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의 요구로 한국당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인 정우택 운영위원장은 운영위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당초 조 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임종석 비서실장을 출석시킬 계획이었으나 여당 반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김 의원은 이어 같은 보좌관에 “문정인 무슬림인지, 반미 생각을 가진 사람이 특보라니”라는 문자메시지도 전송했다.

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최근 “북한이 핵ㆍ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비판의 뜻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