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정유라 ‘2차 구속영장’ 기각에 “존중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1일 정유라씨에게 청구된 ‘2차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존중해야 되지 않겠는가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노 원내대표는 “일반인들의 눈으로 보면 (정유라 씨가) 엄벌에 처해져야 되고 구속될 여러 이유가 있다고 생각을 하게 된다”며 “이런 문제는 저는 마음에 들든, 들지 않든 이것을 면밀히 분석하고 판단한 해당 판사의 결정에 우리가 맡겨야 되지 않겠는가, 존중해야 되지 않겠는가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앞서 20일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검찰 특별수사본부(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가 업무방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정씨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권 부장판사는 “추가된 혐의를 포함한 범죄사실의 내용, 피의자의 구체적 행위나 가담 정도 및 그에 대한 소명의 정도, 현재 피의자의 주거 상황 등을 종합하면, 현시점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있음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