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전국으로 확산 조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지난주부터 매일 오후 6시 집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를 열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 자유한국당 앞 집회[사진출처=트위터]

평화신문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해체를 바라는 대구 시민들은 “오는 22일부터 한달 동안 자유한국당 대구 ㆍ경북 시도당 앞에서 집회를 매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구 수성경찰서에 이미 집회 신고를 했으며 21일 집회 방식에 대한 회의를 연 뒤 22일부터 본격적인 집회에 들어간다.

이들은 매일 자유한국당 시당 앞에서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펼치고 자유발언대에서 필리버스터도 이어간다. 이어 주말에는 같은 곳이나 동성로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집중 집회를 열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