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 정국 해법]유인태 “대통령 국회 더 존중해야…퇴로 찾을 필요 있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참여정부 때 정무수석을 지낸 유인태<사진> 전 의원은 내각 인사를 놓고 정부ㆍ여당과 야당의 대치국면이 계속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은 더 국회를 존중하는 자세를 가질 필요가 있다”며 “퇴로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 전 의원은 참여정부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대통령 비서실에서 일했으며, 문 대통령의 정치입문부터 집권에 이르기까지 물밑에서 도우며 정치 멘토 역할을 해왔다. 

유 전 의원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아무리 야당이 오버(over action)하더라도 여소야대, 협치를 한다고 그러면 정부여당은 조금더 야당과 국회를 존중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의 인사와 관련해서도 “처음에는 신선했고 의원들 입각도 잘했지만, 세번 째 발표한 조(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ㆍ송영무 국방부 장관ㆍ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대선 캠프 출신으로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유 전 의원은 다만 여당, 특히 자유한국당이 상임위 보이콧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과거 야당(더불어민주당)청문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거나 임명을 강행할 경우 성명서나 내고 말았지 국회 보이콧을 하는 일은 없었다”며 “야당이 과도하다”고 했다.

야3당이 운영위원회를 열어 조국 민정수석 출석을 요청해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 책임을 묻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과도하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을 두고 야3당이 “협치가 깨졌다”며 극렬 반발한 것을 두고선 “과거 여당이 임명을 강행한 인사들의 흠결에 비해선, (세금탈루 의혹, 위장전입의혹 등이)결정적 흠결도 아니다. 너무 오바한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