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문모닝’ 박지원 “文, 백지에서 그림 다시 그려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박지원<사진> 국민의당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에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백지에서 다시 그림을 그리라”고 일침했다.

박 전 대표는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120석, 국회선진화법 속의 가장 취약한 정부다. 협치는 말로 안 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수차 그랜드 디자이너가 없다고 현 정부여당에 지적했다. 개혁밸트를 구성했다면 국회에서 법과 제도에 의한 청산과 입법이 가능하다고도 했다”면서 “추경, 청문회 등 국회가 공전하고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 5원칙 위배는 더욱 가관이다. 예결위원장을 선출하고 운영위원장과 농해수위원장을 바꾸자면 당신들은 응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운영위원장을 한국당이 차지하고 청와대 비서실 특히 민정ㆍ인사수석이 국회 출석 않겠다면 여소야대 국회에서 견디겠냐. 역지사지해도 민주당이 야당이라면 어떻게 하겠냐”며 여당인 민주당을 향해 협치를 당부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과거 대통령과 달라야한다. 김대중ㆍ노무현 대통령을 뛰어 넘어야 한다”며 “거듭 지난 40여일을 돌이켜 보고 그림을 다시 그리시길 바란다. 저는 ‘문모닝’도 ‘문생큐’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